• 나이키
  • 오라이

오타니 고마워, 1조 5900억 쓴 LAD, 이번엔 평균 159㎞ AL 구원왕 노린다!

컨텐츠 정보

본문

7e158bb5e78d6e886a711be0db5e6463_1703660257_8494.jpg

엠마뉴엘 클라세


메이저리그 장기 집권을 위한 LA 다저스의 욕심이 끝이 없다. 이번 겨울 오타니 쇼헤이(29), 조 켈리(35), 타일러 글래스노우(30), 야마모토 요시노부(25) 등 4명을 영입하는 데만 1조가 넘는 돈을 투자한 LA 다저스가 이번엔 2년 연속 아메리칸리그 구원왕을 차지한 엠마뉴엘 클라세(25·클리블랜드 가디언스)를 노린다.


메이저리그 단장 출신 칼럼니스트 짐 보든은 23일(한국시간) MLB 네트워크 라디오에 출연해 "다저스가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의 올스타 마무리 클라세를 트레이드로 데려온다 해도 놀라지 말라"라고 발언했다.


도미니카 공화국 출신의 클라세는 2019년 빅리그에 데뷔해 4시즌 동안 통산 244경기에 출전해 12승 21패 111세이브, 238⅓이닝 236탈삼진을 기록한 메이저리그 정상급 마무리다. 텍사스 레인저스 소속이던 2020년 외야수 델리노 드쉴즈와 함께 클리블랜드의 에이스였던 코리 클루버의 반대급부로 트레이드되면서 화제가 됐다. 트레이드된 2020년 5월 불법금지약물을 복용한 사실이 들통나면서 80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으나. 복귀해서는 2년 연속 40세이브 이상을 기록하며 아메리칸리그 세이브 1위에 올랐다. 올해도 평균 시속 99.1마일(약 159.4㎞)의 빠른 공과 90마일(약 144.8㎞)이 넘는 슬라이더로 사실상 클리블랜드의 뒷문을 꽁꽁 틀어막았다.


역대급 가성비 계약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클라세는 지난해 4월 클리블랜드와 5년 2000만 달러(약 261억 원)의 계약을 체결했는데 이는 연봉조정 기간을 모두 포함한 것이다. 리그 정상급 마무리를 2024년 250만 달러(약 33억 원), 2025년 450만 달러(약 59억 원), 2026년 600만 달러(약 78억 원)로 연봉 조정의 걱정 없이 단돈 1300만 달러(약 169억 원)에 3년을 쓸 수 있는 것. 또한 2027년, 2028년에는 각각 1000만 달러(약 130억 원)의 구단 옵션이 있어 원한다면 만 30세까지 클라세를 쓸 수 있다.


클리블랜드는 그런 클라세를 통해 리빌딩에 필요한 유망주를 얻고자 한다. 클리블랜드는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우승을 차지했지만, 올해는 76승 86패로 지구 3위에 머물렀다. 같은 지구의 미네소타 트윈스와 디트로이트 타이거스가 최근 공격적인 영입으로 우승을 노리고 있어 올해 성적이 살짝 떨어진 클라세로 대형 유망주를 데려올 수 있다면 나쁜 선택지는 아니다.


7e158bb5e78d6e886a711be0db5e6463_1703660380_2435.jpg

오타니 쇼헤이


7e158bb5e78d6e886a711be0db5e6463_1703660414_1428.jpg

타일러 글래스노우


7e158bb5e78d6e886a711be0db5e6463_1703660435_5865.jpg

야마모토 요시노부



불펜을 보강하려는 다저스에 클라세는 최고의 선택지 중 하나다. 현재 다저스의 뒷문은 에반 필립스(29)가 맡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62경기 2승 4패 6홀드 24세이브 평균자책점 2.05로 준수했다. 하지만 여러 차례 마무리가 바뀔 정도로 압도적인 입지의 선수는 아니어서 오프시즌 초반에는 FA가 된 정상급 마무리 조시 헤이더(29) 영입이 거론됐었다.

하지만 이미 다저스는 오타니, 켈리, 글래스노우, 야마모토 4명의 선수를 영입하는 데만 12억 1860만 달러(약 1조 5878억 원)를 썼다. 지난 10일 오타니와 10년 7억 달러(약 9121억 원)의 FA 계약을 시작으로 12일 FA로 나간 켈리를 1년 800만 달러(약 104억 원)에 다시 앉혔다. 16일 글래스노우를 탬파베이 레이스로부터 트레이드 영입 후 5년 1억 3500만 달러(약 1760억 원)의 연장 계약을 맺었고, 22일 야마모토와 12년 총액 3억 2500만 달러(약 4235억 원)의 초대형 FA 계약을 체결하면서 화룡점정을 찍었다. 사치세 계산에 들어가지 않지만, 야마모토의 원소속팀 오릭스 버펄로스에 지불하는 5000만 달러(약 652억 원)까지 포함하면 4명에게만 12억 1860만 달러를 쓴 셈이다.

그런 만큼 억 단위 계약이 예상되는 헤이더의 영입까지는 무리라는 것이 보든의 판단이다. 보든은 "다저스가 헤이더를 얻기 위해 1억 달러를 더 쓸 거라 보지 않는다. 하지만 불펜의 깊이를 더하려 할 것이며 다저스는 클라세를 영입할 수 있는 잠재력 있는 후보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매체 클러치 포인트도 "보든의 말에 따르면 다저스는 클라세를 영입하려 한다. 그리고 다저스는 클리블랜드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한 유망주를 가졌다"고 설명했다.

이미 많은 돈을 썼음에도 다저스가 공격적인 영입을 이어나갈 수 있는 데는 획기적인 디퍼 계약으로 사치세에 숨통을 틔워준 오타니의 공이 가장 크다. 오타니는 7억 달러 중 97%를 10년 후인 2034년부터 10년간 지급하는 디퍼 계약을 먼저 제안하면서 자신에게 물리는 사치세를 연 4600만 달러(약 600억 원)로 낮췄다. 그 탓에 다저스의 총 연봉은 야마모토까지 영입했음에도 1차 사치세 기준인 2억 3700만 달러(약 3088억 원)를 밑돈다. 미국 스포츠 연봉 사이트 스포트랙에 따르면 야마모토 계약이 반영되지 않은 다저스의 2024년 총연봉은 1억 5410만 달러(약 2008억 원)다. 여기에 야마모토의 연 2708만 달러(약 353억 원)가 더해진다 해도 2억 달러가 채 되지 않는다. 다저스가 오타니에게 고마울 수밖에 없는 이유다.

7e158bb5e78d6e886a711be0db5e6463_1703660491_404.jpg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6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 렛츠윈
  • 위블로
  • 본즈카지노
  • 행운티켓
  • 나이키
  • 오라이
  • 지투지
공지
먹튀스탑 이벤트
새 글
새 댓글
레벨 랭킹
포인트 랭킹
  • 장원영존맛탱
    LV. 50
  • 외질
    LV. 50
  • 아주마이
    LV. 45
  • 4
    체크
    LV. 43
  • 5
    카리나존예
    LV. 39
  • 6
    아기복어
    LV. 37
  • 7
    로켓라쿤
    LV. 33
  • 8
    비상티켓
    LV. 27
  • 9
    냥집사
    LV. 26
  • 10
    카리나먹버
    LV. 24
  • 외질
    794,620 P
  • 장원영존맛탱
    749,927 P
  • 아주마이
    638,950 P
  • 4
    카리나존예
    475,680 P
  • 5
    아기복어
    427,300 P
  • 6
    로켓라쿤
    299,190 P
  • 7
    비상티켓
    231,900 P
  • 8
    냥집사
    212,500 P
  • 9
    카리나먹버
    190,600 P
  • 10
    체크
    187,511 P
전체 메뉴